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종천 과천시장, 국토교통부안 전면 거부

기사승인 2021.01.27  20:44:08

공유
default_news_ad1
   
 

김종천 시장은 27일 시장실에서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등과 면담을 가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은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기본 구상안에 대해 과천정부청사 5동 일대와 청사 앞 중앙동 5,6번지에 3,500호를 공급하겠다는 구상안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종천 시장은 시와 시민들이 도저히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김 시장은 지난 22일 발표한 과천시 대안인 ▲ 과천과천지구 자족용지 및 유보용지 일부 주택용지 변경과 주거용지 용적률 상향으로 2천여 세대 확보 ▲ 교통 여건 양호한 외곽 지역에 2천여 세대 추가 대안 검토 ▲ 중앙동 4, 5번지에 종합병원을 포함한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 조성 ▲ 중앙동 6번지는 시민광장으로 조성하자는 안을 국토부 관계자에게 설명했다.

김 시장은 이러한 대안이 정부의 공공주택 확대정책의 정책목표를 이룰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지 않겠냐며, 국토부에서 적극 검토 후 수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향후 김 시장은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당, 정부주요부처 등을 찾아가서 설득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며,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원하는 대로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응도 기자 ked6465@hanmail.net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