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생존절벽에 내몰린 여행업계! 청와대에서 시위!

기사승인 2021.02.23  18:50:35

공유
default_news_ad1
▲ 여행업 종사자들이 22일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민경제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특별히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와 인원제한모임으로 국내,외 경영난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가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여  22일 10시부터 서울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금융·재정·고용 지원 확대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섰다.​

전국에서 모인 여행관련 종사자 60여명은 집합금지 업종에 기준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지원해줄 것과, 다음달로 만료되는 여행업·관광숙박업·국제회의업 등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연장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국내 여행 종사자 절반 이상이 휴직·실직하고 중소·영세 여행사 대표들도 ‘매출 제로’ 상황에서 빚더미에 오른 만큼 여행 생태계가 버틸 수 있는 생존환경을 마련해달라며 구호를 제창했다​

이날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은 “지난 1년간 여행사들은 여행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입출국자 14일 격리조치 등으로 영업이 금지가 되었음에도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 10만여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을 대신해 간곡한 호소를 드리고자 거리로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 시위에 참여한 명문여행사 대표와 임원들

특별히 30년간 명문여행사를 운영해온 박원호 대표를 비롯한 사업자들은 성명에서 “매출 제로 상태로 1년을 견뎌 온 여행업계는 지금 이 순간 생존절벽에 다다랐다. 사업자들은 빚더미로 쌓이는 고정경비를 더 이상 감당할 수 없고, 종사자들은 대량 실직으로 뿔뿔이 흩어져 거리로 내몰렸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여행업 생존을 위해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 보험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 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 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지난 16일 한국여행업협회, 서울시관광협회, 한국관광클럽 등 14개 여행관련 단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를 구성했으며 비상대책위는 26일까지 청와대 앞 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한국여행업협회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맡겨 지난해 9월14일부터 10월30일까지 전국 여행업 등록업체 1만7664개사를 대상으로 실태조사한 결과, 여행업계의 지난해 매출액은 2조580억원으로 2019년(12조6439억원)에 비해 83.7%인 10조5859여억원이 줄었다. 여행업체 4500여 곳이 문을 닫았고, 종사자의 절반가량인 4만8천여명이 휴직 또는 실직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16일 여행업계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관광업종은 집합제한업종은 아니지만, 여행자제 권고와 자가격리 등으로 사실상 영업이 불가능했던 업종”이라며 “관광업계가 코로나19 이후까지 버틸 수 있도록 추가적인 금융·재정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4차 재난지원금과 재해보상법 논의 과정에서 관광업계의 요구사항이 반영되도록 당정과의 협의를 강화하겠다. (여행객에게)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방식을 도입하는 것도 방역당국과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여행업 종사자들을 위로했다.

김태원 기자 teawonk@naver.com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